Azure-네트워크 구성 및 망분리

azure 에서 망분리가 먼저 선행되어야 할 과제이다.
aws 에서의 망분리는 계층적 망분리로 서브넷과 라우팅 테이블을 이용하여 망분리를 구현한다. 하지만 gcp / azure는 망분리의 개념이 좀 다르다.

서브넷을 통한 망분리가 아닌 공인IP의 유무로 망분리를 구현한다.

근래에 구성도를 작성하면서 한편으로 계층적 망구성이 구성도 그리긴 불편한 생각이 들긴한데 그래도 익숙하고 편한데 azure 와 gcp 를 보니까 aws 의 망구성이 관리의 편의성이 떨어지는 느낌이기도 하고..조금 애매한 느낌이 든다.

azure 에서는 어떤 인프라도 리소스그룹안에서 만들어진다. gcp의 프로젝트 개념과도 같다. 그렇지만 좀 다른게 리전에 종속된다.

한국리전은 중부와 남부로 나뉘는데 중부를 azure 에선 중부를 주로 추천하는데 나는 중부말고 남부를 선택했다.

요구하는 바는 구독 그룹네임 리전 리소스 그룹다음에는 virtual network 를 생성하는데 VN은 서브넷을 생성하게 된다.

가상네트웤의 최대 크기는 10.0.0.0/8 까지로 16777216개 주소 를 사용할수 있다.

서브넷을 3개로 나누었고 서브넷은

보안그룹을 서브넷에 설정하여 접근제어가 가능하다.

aws 의 구성의 경우엔 az 별 서비스별 서브넷을 설정했지만 azure 는 az가 명시적으로 지정되지 않아 서비스별 서브넷을 생성해서 사용하는것이 최선으로보인다.

서브넷의 보안그룹으로 막으려면 tag ip id 로 명시적으로 막자.

서브넷별 nsg 가 구성되는게 좋을것 같다.

가상머신은 공용아이피를 없앤 채로 생성한후 나중에 공용IP를 부여할수있었다.

직렬연결은 가상화 머신의 화면을 그대로 포워딩해주는 방식으로 보이며 공용IP가 없는 상태에서도 연결할수 있었다.

굉장히 불편한 부분은 이다음에 발생했는데 lb 는 sku 개념덕분에 혼파망이 되었다.

sku는 basic / standard 두가지로 나누어져있는데

Configures outbound SNAT for the instances in the backend pool to use the public IP address specified in the frontend.

인터넷 통신

기본적으로 VNet의 모든 리소스는 인터넷으로 아웃바운드 통신을 할 수 있습니다. 공용 IP 주소 또는 공용 Load Balancer를 할당하여 리소스에 대해 인바운드로 통신할 수 있습니다. 공용 IP 또는 공용 Load Balancer를 사용하여 아웃바운드 연결을 관리할 수도 있습니다. Azure의 아웃바운드 연결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아웃바운드 연결공용 IP 주소 및 Load Balancer를 참조하세요.

하…모든인스턴스는 인터넷과 통신이 가능하다. 이거때문에 한참을 헤멧다.

nat gw가 필요가 없다…………………………충격 막으려면 NSG로 막아라.

그래서 일단 정리하자면 azure 의 모든 네트워크 접근제어는 네트워크 단위가 아니라 NSG에서 모두 컨트롤한다.

선택한 서브넷 ‘linuxer-subnet-pri(10.0.0.0/24)’이(가) 네트워크 보안 그룹 ‘pri-sub-sg’에 이미 연결되어 있습니다. 여기에 새 네트워크 보안 그룹을 만드는 대신 기존 네트워크 보안 그룹을 통해 이 가상 머신과 연결을 관리하는 것이 좋습니다.

azure LB사용할땐 가용성 집합을 이용해서 VM을 만든다.

리소스그룹-vpc-subnet-가용성집합-vm-lb 순으로 생성하게 된다.

LB는 베이직과 스텐다드..하 sku 개념이 제일짜증난다.

LB를 베이직으로 생성시에

???같은 가용성 집합인데????

음…이유는 다음에 찾아보기로 하고..

sku 가 스텐다드인경우엔 잘 된다..음 베이직이라 제한이 있는것으로 이해하고 지나가기로 한다.

상태 체크는 로드벨런스 안에서..아니면 zure monitor 을 이용하자.

근데 LB에서 페이지가 뜨는건 잘안됬다 왜지?

그리고 스터디를 마치고 집에와서 백엔드 규칙만 재생성하니 정상적으로 잘됨..뭐야이거..빡치네..

호텔 델루나 뱃지 없으니 만든다!

장만월 사장의 호텔 델루나에 취업하고 싶은 찰나 완결이 다와가고 있어서 죽어서 취업할 순 없으니…..마음만이라도 델루나에서 함께하고 싶은 마음에 급하게 모델링을 시작했다.

일단 뚝딱 모델링을 끝내고 첫번째 프린트를 시작했다.

사이즈가 좀 작았다. 2cm 에 높이 1.3 얇게 테스트를 해봤는데 생각보다 깔끔하게 나오긴 했으나.. 원한 느낌은 아니었다. 출력시간 6분

갑자기 결론을 내서 미안하다.

3D 프린터가 고장나서 급하게 고치고 뽑느라 결과물만 있다.

가로세로 2.5cm 높이 2mm로 뽑았다. 0.12mm 노즐로 뽑아서 결이 고르지 못하다.

하지만 첫 완성 작인거 같아 포스팅을 한다.

이상한 주제의 글

필자는 의식의 흐름에 따라서 글을 쓰는것을 아주 잘하는 편이다.

오늘은 주제를 추전받았는데 이상한 주제로 글을쓰라는 추천을 받아서 포스팅을 작성하게 되었다.

이상한 주제라고 하면 결국 치과이야기가 적당할것 같다.

교정 3년차의 프로페셔널 교정러다.

교정이 거의 마무리단계이며 교정과정을 먼저 설명해 보겠다.

일단 엑스레이를 찍어서 견적을 받는다. 300만원으로 견적을 받아서 교정을 시작했다. 교정을 하게 된 이유는 간단하게.. 작은어금니와 어금니 사이에 치아가 삼각꼴을 이루며 덧니로 나게되었다. 이유는 여러가지겠지만 하관이 작아서 치아가 한줄에 다못들어간게 이유라면 이유다.

이 작은송곳니를 뽑았다. 교정시작한 첫날에 뽑았는데 너무 행복했다 덧니사이에 끼는 음식물을 더이상 빼지 않아도 된다는 사실이 너무좋았다.

좋은것은 좋은것이고 너무아팠다.

치아와 모발은 소중한것이니 필자처럼 막뽑지 않는것을 추천한다.

그리고 철길을 깔았다.

1달에 한번씩 치과를 갔다. 치아를 고른 열로 sort 하고 규격에 맞지않는 치아는 뽑았다. 그 규격에 맞지않는 치아가 첫째 작은 어금니이다.

첫 교정하는날 1개 그리고 8개월차쯤에 2개 21개월 차에 1개를 뽑았다.

위아래 작은어금니를 뽑았다 이말이다. 그때부턴가 없어져버린 치아처럼 본인도 위아래가 없어진거 같다.

그렇게 4개의 치아를
root@입안# rm -rf “작은송곳니”
하고 각각 치아마다 철길로 연결되서 가지런하게 배열되었다.

고통의 나날들로 다른사람이 교정한다고 하면 꼭 하라고 할거다. 왜냐고? 나만 아플순 없으니까. 진짜 개아프거든.. 밥먹을때마다 입안이 철사에 찢기고 장치에 베이고..헐고 피가나는건 예사일이다. 느긋하고 성격고치고 싶은 사람은 꼭 교정을 해라 성격베리고 예민해지니까.

말이샛는데 교정은 끝나는게 아니라 유지하는거다.

철길을 뺀다고 교정이 끝나는게 아니라 치아뒷편에 교정을 유지해주는 철사를 평생 붙이고 있어야하고 교정을 유지해주는 유지장치를 일정 기간마다 껴야한다.

아주 귀찮은 일이란 말이다.

그렇기에 추천한다.

필자는 미용상의 이유로 교정을 했다.

거짓말 같겠지만 진짜다.

교정을 하고나니 얼굴 라인이 달라졌다 웃는 모습도 가지런해졌다.

자신감과 신기함에 거울보면서 치아점검을 자주한다.

황니인지라 신경쓰여서 워터픽과 음파칫솔을 애용하는데 이것의 리뷰는 나중에 하고 이상한 주제의 블로깅을 마친다.